“전 세계 암 발병 건수의 4%는 과체중 때문” > 암 이야기 | 한국중입자암치료센터
암 이야기

“전 세계 암 발병 건수의 4%는 과체중 때문”

작성일19-01-10 09:39

본문

전 세계 암 발병의 3.9%는 과체중 때문이라는 요지의 연구보고서가 나왔다.

2012년을 기준으로 54만4천300명이 이에 해당한다.

미국암협회(American Cancer Society)의 최고책임 과학자인 성현아 박사 등 미 연구진은 지난 12일(현지시간) 협회 전문학술지 ‘CA:임상의를 위한 종양 저널’에 실린 연구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CNN방송이 보도했다.


이 보고서는 비만과 결장암 등 13개 암 발병 위험간의 상관관계도 공개했다.

이런 특성을 가진 종양으론 결장암 외에 폐경 후 유방암, 직장암, 자궁내막암, 식도암, 담낭암, 신장암, 간암, 수막종(髓膜腫), 다발성 골수종, 난소암, 췌장암, 위암, 갑상선암 등이 열거됐다.


이 밖에 구강암, 인두암, 후두암 등 3종도 과체중과 연관됐을 개연성이 높다고 보고서는 덧붙였다.

보고서의 공동 저자이기도 한 성현아 박사는 이메일 인터뷰에서 “수많은 연구에도 불구하고 과체중이나 비만이 암 발병 위험을 높이는 상호 연관성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이 많지 않다”고 지적했다.

이 보고서에는, 지난 1975년부터 2016년까지 비만과 과체중 경향을 보여준 변수와 추정치 가운데 공식적으로 쓸 수 있거나 발표된 것들만 인용됐다.

보고서에 따르면 남성 21%, 여성 24%이던 과체중 비율이 이 기간에 각각 약 40%로 올라갔다.


서방국가 남성의 과체중 비율은 9%에서 30%로 뛰었고. 중앙아시아, 중동, 북아프리카 등의 여성은 12%에서 35%로 급상승했다.

성 박사는 “거의 세계 전 지역에서 동시에 과체중이 증가하고 있다”면서 “고에너지, 저영양 식 섭취의 증가와 육체적 활동의 감소가 주요 원인인 것 같다”고 말했다.


전체 암 가운데 과도한 체지방에서 원인을 찾을 수 있는 사례의 비중이 가장 높은 세 나라는 이집트(8.2%), 몽골(8%), 푸에르토리코(7.7%)였다. 이와 대조적으로 인도, 우간다, 말라위 등은 그 비중이 1% 이하였다.


과도한 체지방으로 암에 걸린 여성의 수가 남성의 거의 두배였다. 여성에선 유방암이, 남성에서는 간암이 가장 많았다.


여성 자궁내막암과 식도암 가운데 3분의 1, 남성 식도암의 약 29%는 과도한 체지방과 연관 지을 만했다.


세계적으로 이런 암의 약 50%는 소득 수준이 높은 서방국들에서 발생했고, 동아시아와 동남아시아가 뒤를 이었다. 이런 발암 사례가 가장 적은 지역은 북아프리카였다.


비만 증가 억제는, 세계보건기구(WHO)가 2025년 달성을 목표로 제시한 9가지 비 감염병 부문 과제에 들어 있다. 그러나 “현재의 비만 증가세와 도전들을 생각하면 그런 목표 달성은 어려울 듯하다”고 보고서는 지적했다.

미국 시애틀 소재 프레드 허친슨 암센터의 연구원인 앤 맥티어넌 박사는 “흔히 비만을 미국의 현상으로 보곤 하는데 전 세계의 문제로 커지고 있다”면서 “암에 미치는 비만의 영향을 세계적 차원에서 살펴본 탁월한 보고서”라고 평가했다.

미국암협회는, 오는 2030년 전 세계에서 2천170만 명의 암 환자가 생겨 1천300만 명이 사망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.


출  처 -
사이언스타임즈

  • 가입/로그인
  • 플러스 친구
  • 간편 상담 신청
  • 오시는 길
Login
가입/로그인
Quick Advice
간편 상담 신청
이름
연락처
상담내용
보안문자
간편 상담 신청하기